[lifestyle]가위눌림에 관한 모든 것

침대에 누워 잠이 들기 직전, 갑자기 몸을 움직일 수가 없고, 도움을 청하기 위해 소리치거나 비명을 지르려 해도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다고 상상해 보세요. 몸 위에 떠있는 형태를 알 수 없는 어두운 그림자나 유령이 보일 수도 있습니다.

각 세대마다 이 현상에 대한 해석이 달랐고, 긴 세월 동안 사람들은 악마, 외계인, 초자연적 존재 때문에 가위에 눌린다고 여겨왔습니다. 하지만 실체를 알게 되면 가위눌림이 덜 신비하고 시시하게 느껴지실 겁니다. 이 현상은 수면 마비라는 일종의 수면장애입니다. 수면 마비는 왜 발생하고 어떻게 치료할 수 있을까요?


수면 마비의 다양한 원인

수면마비는 렘수면 단계에서 문제가 생겼을 때 발생합니다. 렘수면(빠른 안구 운동 수면) 단계는 잠이 들고, 첫 한 두 시간 내에 시작됩니다. 대부분 꿈은 렘수면 단계에서 꾸기 때문에, 이때 우리 몸은 사고에 대비해 방어기제를 작동시킵니다.

렘수면 단계에서 우리의 몸은 꿈꾸는 동안 방을 돌아다니다가 부상을 입지 않도록 일시적으로 마비가 됩니다. 수면 마비는 우리가 렘수면 단계로 들어갔지만 어떠한 이유에서 우리의 정신이 깨었을 때 발생합니다. 이런 몽롱한 상태에 있을 때 우리는 환각을 보고 어떤 것이 우리의 몸을 짓누른다는 상상을 하게 될 수 있습니다.

퇴마사를 부르기 전에, 가위 눌림은 그저 우리의 착각일 뿐이며, 보통 2분 내로 사라진다는 것을 기억하세요. 그렇다면 가위 눌림은 왜 일어날까요?

  • 수면 부족잠이 부족하면 수면을 취할 때 방해 요인들에 더 예민하게 반응하게 됩니다. 시차 증후군, 불안감, 스트레스로 인해 수면의 질이 낮아지게 되면 수면 마비를 겪을 확률이 증가합니다.
  • 똑바로 누워서 자는 경우: 수면 마비를 겪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똑바로 누워 자고 있을 때 수면 마비를 경험했다고 합니다.
  • 낮잠: 한 전문가는 낮잠을 잘 때 수면 마비를 겪을 확률이 더 높다고 주장합니다.
  • 기면증수면 마비는 낮에 지속적으로 졸음에 빠져드는 증세인 기면증의 한 증상입니다.
  • 수면 무호흡증수면 마비는 수면 무호흡증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왔습니다. 수면 무호흡증은 수면 중 호흡하기가 어려운 상태를 말합니다.

이런 증상은 꽤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자주 수면 마비를 겪는다면 의사와 상담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그 전에 해볼 수 있는 몇 가지가 있습니다.


수면 마비 예방하기

수면 마비를 겪고 있을 때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숨을 쉬고 진정하는 일입니다. 수면 마비를 처음 겪으면 엄청난 공포를 느낄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한번 경험하고 나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자각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수면 장애 때문이 아닌 이상 수면 마비는 수면의 질 저하로 인한 증상에 지나지 않을 확률이 높습니다. 생활 방식과 식단에 아래와 같은 몇 가지 변화를 줌으로써 수면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 잠들기 전에 카페인알코올 섭취  과식 피하기: 이 세 가지 요인은 수면의 질을 낮추고 수면 마비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 디지털 기기 사용 시간 줄이기많은 전문가들은 잠들기 전 노트북,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은 수면에 나쁜 영향을 준다고 주장합니다. 핸드폰은 비행기모드로 설정하거나 끄고, 대신 옛날 방식대로 알람 시계를 사용해 보세요.
  • 운동운동은 일반적으로 수면의 질을 높이지만, 충분히 숙면을 취하지 못하고 있다면 밤에 운동하는 것을 피해야 합니다.
  • 테라피만약 불면증의 원인이 불안, 스트레스, 우울증이라면 치료사를 찾아가 이에 대해 상담하는 것도 고려해 보아야 합니다. 심리치료를 통해 수면의 질을 향상시키고 수면 마비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수면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방법에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수면 마비는 더 심각한 증세의 증상일 수도 있지만, 수면 마비를 가끔 겪는 것은 지극히 정상적인 현상입니다. 그리고 어쩌면 본인의 전반적인 수면상태를 돌아보고, 향상시킬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 볼 기회가 될 수도 있습니다.



(출처: www.forhims.com)

이 글은 번역본으로, 번역본의 권한은 전적으로 디스웍스에게 있으며 무단 복제/배포를 원칙적으로 금합니다.